태그

2021 평등의 이어달리기

“희망법이 말한다, 희망법이 나선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지난 9월 1일부터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120여 개 단체가 온라인 공간에서 농성을 이어가는 <차별금지법 제정하자! 2021 평등의 이어달리기 온라인 농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희망법도 10일차인 13일 오후 1시부터 약 1시간 가량 바통을 이어받아 온라인 농성을 진행했습니다.   <차별금지법 제정하자! 2021 평등의 이어달리기 온라인 농성> 포스터(왼쪽)와 희망법의 온라인 농성 포스터(오른쪽)   이번 온라인 농성을 기획하면서 우선 농성 시간이 월요일 점심시간인 만큼, 일과 중에 잠시 틈을 내 참여하시는 분들을 위해 너무 무겁지 않으면서도 취지를 잘 담고자 하였습니다. 또 이번 온라인 농성의 의미를 살려 구성원 전체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준비했습니다. 프로그램은 각각 30분씩 두 가지 내용으로 구성했습니다. 먼저, 1부 <희망법이 말한다, 차별금지법의 필요성>에서는 현장에서 차별금지소송을 수행해 온 김재왕, 조혜인 변호사와 함께 장애인과 성소수자들이 겪었던 차별과 이로 인해 진행된 반차별 소송 내용과 결과를 살펴보는 시간으로 꾸며졌습니다. 먼저, 김재왕 변호사는 ‘에버랜드 놀이기구 차별 소송’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이 소송은 에버랜드가 안전을 핑계로 놀이기구의 장애인 이용을 거부한 것을 바로잡기 위한 소송이었습니다. 이어 조혜인 변호사가 이야기한 ‘퀴어여성게임즈 동대문구 대관차별 소송’은 성소수자 체육대회 개최를 반대하는 민원이 들어오자 일방적으로 대관을 취소한 사건입니다. 이 두 소송은 우리 사회의 차별을 잘 보여주고, 이를 바탕으로 반차별 소송의 특징과 성격을 잘 설명해줄 수 있는 사례였습니다. 또한 앞으로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차별에 대해 생각해보고,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 나가야 할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직접 수행했던 반차별 소송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희망법 조혜인 변호사     이어서 2부 <희망법이 나선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에서는 희망법 구성원 각자가 자기만 방식으로 기획하고 수행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미션’을 소개하고, 경험을 나누는 시간으로 채워졌습니다. 먼저 강현진 사무국장은 주말에 참석했던 다른...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