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희망법 겨울 실무수습 후기

2021 겨울 실무수습 참여 후기 (하)

지난 1월 11일부터 2월 5일까지 4주 동안 희망법  2021 겨울 실무수습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실무수습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대부분의 활동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지만, 강의와 과제, 여러 인권옹호 현장 방문, 인권 관련 회의 참관 등 빡빡한 일정으로 진행된 것은 이전의 실무무습과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섯 분의 참가자 모두 매우 열정적이고 즐겁게 참여해주셔서, 직접 만나서 함께 활동할 수 있었다면 더 많은 경험이 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쁜 일정과 온라인 활동의 아쉬움 속에서도 내내 밝은 표정으로 성실하게 참여해준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이번 겨울 실무수습에 참가하며 느낀 점들을 정리한 후기를 소개합니다. 값진 경험을 했다는 소감에 희망법도 무척 기쁩니다. 희망법 역시 참가자 여러분께 많은 것을 새롭게 배우는 기회였습니다. 앞으로 더 넓은 곳에서 반갑게 만나길 바라겠습니다.   *  *  *  *  *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던 희망은 여전히 제 마음속에서 빛나고 있었습니다”   힘든 시간을 견디고 또 견뎌서 로스쿨에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로스쿨 합격 통지를 받고 나서, 이제는 드디어 나에게도 기회가 찾아 왔고 잘 해내야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기나긴 로스쿨 입시 과정에서 너무 지쳐있었던 탓인지, 아니면 조금씩 속이 곪아 있었던 탓인지 1학년 1학기 예습을 할 중요한 시기인 1월과 2월에 우울감에 빠져 있었습니다. 심지어 코로나까지 발생하면서 제 안의 우울감은 더욱 깊어졌고, 제가 그려왔던 로스쿨 생활이 아니었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려고 생각했었습니다. 집안 사정도 있었고, 마음이 잡히지 않으니까 당연히 공부도 제대로 할 수 없었고, 성적도 좋지 않았고, 저 자신의 능력에 대한 회의감과 변호사 시험에 합격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불안감이 저를 괴롭게 했습니다. 그런데도 남들 앞에서는 안 괜찮지만 괜찮은 척하면서 로스쿨 생활을 했습니다. 이 상태로 보낸 지난 로스쿨 1년의 생활은 희망 없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