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비마이너] ‘우리가 여기 있다’ 신촌하늘에 펼쳐진 성소수자 플래그

5월 17일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아이다호)을 맞아 서울 신촌에서 개최된 ‘프라이드 플래그’ 전시를 소개한 기사입니다.

이날은 1990년 세계보건기구가 동성애를 질병목록에서 삭제한 것을 기념해 제정된 날로, 세계 각국에서는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에 저항하는 행사가 열립니다. 한국에서도 관련 행사가 이날을 전후해 개최됩니다.

이날 전시 현장에서 함께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희망법 박한희 변호사는  “성소수자 이주민, 성소수자 여성, 성소수자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자 등 다양한 성소수자가 일상 속에 있다. ‘우리가 여기 있다’고 외치는 건 단순히 봐달라는 게 아니라 성소수자도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엄연한 구성원이니 평등한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