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포토 스케치

사진으로 보는 희망법(2019년 12월)

2019년 한 해의 마무리를 하는 12월에도 희망법 구성원들은 다양한 현장에서 열심히 활동해 왔습니다. 2019년 12월의 희망법 활동을 사진과 함께 전해드립니다.       12월 7일 한국인권학회가 주최한 ‘2019 하반기 학술대회 인권의 퇴행과 반인권의 도전 토론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희망법 조혜인 변호사가 참석해 발제를 하였습니다.   12월 9일 서울 강남구의 한 소극장에서는 시각 청각장애인의 차별 없는 영화관람을 위해 편의 장비를 제공하도록 하기 위한 장애인영화관람관 차별구제소송의 현장검증이 진행되었습니다. 재판부는 직접 장애인을 위한 편의 장비를 체험하고, 장애인 당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시연도 참관했습니다.   9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방송노동자에 대한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 유예 결정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이 개최되었습니다. 희망법 기업과인권팀이 참여했습니다.   10일에는 연말을 앞두고 한 후원회원님께서 즉석밥, 즉석국, 과자, 참치캔 등의 식품을 후원해주셨습니다. 희망법 구성원들이 연말 따뜻하고 든든하게 보내라는 보내주신 후원물품입니다. 감사하고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17일에는 ‘채용차별 시정을 위한 법 적용의 모색’ 토론회가 서울 변호사회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 소수자에 대한 채용 차별 실태를 살펴보고, 해결해 나갈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습니다.   12월 18일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 인권단체들이 함께 ‘구금시설과 성소수자/HIV감염인 인권 토론회’가 개최되었습니다. 희망법 박한희 변호사가 발제자로 참여했습니다.   18일에는 헌법재판소 앞에서 교정시설 도서반입 불허에 대한 헌법소원 및 행정소송을 제기며 기자회견이 개최되었습니다. 최근 법무부는 교도소 등 교정시설에서 도서를 반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대신 직접 영치급으로 책을 구입해서 보도록 규정을 수정해 시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수용자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입니다. 희망법 박한희 변호사가 참석했습니다.   21일 아동청소년대중문화예술인 노동인권을 위한 캠페인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희망법,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민변 아동인권위원회 등이 함께하는 ‘아동청소년대중문화예술인 노동인권개선 공동행동 팝업’이 기획하였으며, 시민들에게 아동·청소년 대중문화예술인 인권 보호를 위해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 개정의 필요성을 알렸습니다.  ...
Read More

사진으로 보는 희망법(2019년 7월)

7월 희망법의 활동들을 사진으로 소개합니다. 7월 한달 동안 희망법에서는 ‘2019 하계 실무수습’이 진행되었습니다. 법학전문대학원 학생 6명이 희망법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다양한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학생들에게는 인권과 공익소송에 대해 배우고 진로를 찾아가는 과정이 되었고, 희망법에게도 활력을 불어넣는 기회였습니다. 소중한 인연 앞으로도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또 ‘2019 하계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11명의 구성원들이 모두 모여 “5년 후의 희망법과 나”라는 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름 더위에 쉽게 지치기도 하지만, 이 뜨거운 햇살이 곡식을 여물게 합니다. 희망법도 더욱 성장하고 성숙해지는 2019년의 여름을 보내겠습니다.   7월 12일과 13일, 경기도 양평으로 ‘2019 하계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7월 23일 서울 종로 SK건설 앞에서 “라오스 세피안 세남노이 댐 붕괴사고 1년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7월 25일 희망법 하계 실무수습 학생들의 과제 발표회가 열렸습니다. 4주간의 실무수습 활동을 하면서 연구한 결과를 발표하고, 함께 고민했던 문제들을 이야기하는 자리였습니다.   26일 서울 광화문에서 ‘3차 페미 시국광장’이 열렸습니다. 이번 집회는 ‘김학의 사건 본질은 성폭력이다! 검찰이 주범이다!’를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희망법 최현정 변호사가 참여해 발언하였습니다.   7월 26일 ‘2019 하계 실무수습’ 활동이 모두 마무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