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인천퀴어문화축제

소수자들의 적극적 집회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

소수자들의 적극적 집회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 – 국가인권위원회의 경찰에 성소수자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실효적 대책을 마련하라는 의견표명에 부쳐     글 / 박 한 희   지난 10월 26일 국가인권위원회는 인천지방경찰청에게 성소수자의 적법한 집회를 최대한 보장하고, 제3자의 집회 방해로 집회의 자유가 제한되지 않도록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는 의견 표명을 했습니다. 인권위의 의견표명은 희망법 김동현, 류민희, 박한희 변호사가 함께 참여하고 있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퀴어문화축제 법률지원단의 진정 결과 이루어진 것입니다. 2019년 법률지원단은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 당시 경찰이 충분한 사전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현장에서 오히려 반성소수자 단체들의 의견을 전달함으로써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의 집회의 자유를 침해하였음을 이유로 인권위 진정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퀴어문화축제 법률지원단에서의 활동 보고 참조 이에 대해 인권위는 경찰의 대처에 일부 미흡한 점은 있으나 이것이 집회의 자유에 대한 보호의무를 다하지 못해 인권침해에 이르렀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여 진정 자체는 기각했습니다. 다만 계속해서 성소수자 집회에 대한 조직적 방해가 이어지는 상황에 우려를 표하며, 국가의 적극적인 보호의무가 요구된다 하여 위와 같이 의견표명을 했습니다. 특히 인권위는 “성소수자의 합법적인 집회에 대하여 국가가 적극적인 보호의무를 실현할 의지를 명확하게 천명하지 않는다면, 예상을 뛰어 넘는 반대세력의 규모와 조직적 방해행위는 향후 더욱 커질 수밖에 없고, 이는 결국 향후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와 맞물려 보다 강경한 다수 집단의 폭력적인 집해방해행위로 악화될 것이 자명하다”고 의견표명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인권위도 지적했다시피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이어진 퀴어문화축제에서 반성소수자단체들은 조직적으로 집회방해, 증오범죄를 하고 있고 그 수위가 점점 높아지는 상황입니다. 그렇기에 비록 진정 자체의 기각은 유감이지만 인권위가 이와 같은 의견표명을 한 것은 의의있다 할 것입니다. 헌법 제21조가 보장하는 집회의 자유는 단지 국가로부터 집회를 방해받을 자유만이 아니라 혐오와 차별,...
Read More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퀴어문화축제 법률지원단에서의 활동 보고

박한희 2018년 9월 8일,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인천 지역의 성소수자들이 스스로를 드러내고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인천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자리였습니다. 그러나 이 날의 축제에 함께 한 성소수자와 지지자들은 반성소수자 단체들의 조직적인 집회방해, 혐오범죄를 마주했고, 심각한 인권침해를 경험했습니다.   이후 이날의 사건에 대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를 지원하기 위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지부와 소수자인권위원회에서는 법률지원단을 구성하였고, 희망법의 김동현, 류민희, 박한희 변호사도 법률지원단에 함께 해 왔습니다. 현재까지 이루어진 활동들을 간략히 소개해 드립니다.   법률지원단의 대응은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진행되어 왔습니다. 하나는 직접적인 증오범죄, 집회방해를 행한 반성소수자단체들의 책임을 묻는 것입니다. 조직위가 실시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 인권침해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2.2%가 언어적 협박, 모욕, 괴롭힘을, 44.1%가 신체에 대한 직접적 폭행을, 14.7%가 성적 괴롭힘, 성추행 등 성폭력을 당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그 피해 정도는 매우 심각했습니다. 이에 법률지원단은 2018. 10. 조직위를 대리하여 인천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개신교 단체들을 검찰에 고소·고발하였고, 2019. 4. 에는 축제 당일 심각한 인권침해를 받은 참가자들을 대리해 추가 고소를 하였습니다.   다른 하나의 대응은 이 사태에서 해야 할 책임을 다하지 않은 경찰에 대한 문제제기입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의 인권침해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것이 아니고 축제가 개최가 알려졌을 당시부터 반성소수자단체들이 소위 ‘맞불집회’를 예고하는 등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그럼에도 경찰은 사전에 어떠한 대책을 마련하지도 않았고 축제당일 현장에서 발생한 여러 인권침해 현장을 외면하고, 오히려 반성소수자단체의 요구를 가져와 조직위와 협상을 시도하기도 하는 등, 자신들의 책임을 방임하였습니다. 그렇기에 법률지원단은 조직위를 대리하여 인천중부경찰서장과 정보과장을 상대로 국가인권위 진정을 제기하였습니다.   참고1. “인권침해 그만“..인천퀴어축제 비대위, 기독교단체 고소 참고2. 인천퀴어축제, 폭행 등 혐의로 반대단체 4명 고소   이처럼 다양한 방향으로 대응이 진행되었지만, 추구하는 목표는 동일합니다. 바로 성소수자들이 더 이상...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