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세월호집회

국가폭력의 희생자와 시민들에게 국가가 더 이상 스스로를 피해자로 주장하지 않기를 바라며

서선영 변호사 손해배상 책임에는 ‘채무불이행 책임’과 ‘불법행위 책임’이 있다. 전자는 계약관계에서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경우 채무자가 채권자에게 책임을 지는 것이다. 후자는 그런 계약 관계 없이 타인에게 위법행위를 한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손해를 배상해야 하는 것이다. 후자인 불법행위 책임은 민법 제750조에서 규정하고 있다(“고의 또는 과실로 인한 위법행위로 타인에게 손해를 가한 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한번만 더 반복해서 말하면 불법행위 손해배상은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손해를 배상하라고 청구하는 것이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국가(대한민국)가 스스로 피해자임을 주장하며 시민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집회 참가자와 주최자들을 상대로 한 소송이다. 백남기 농민을 물대포로 조준사격하고 결국 죽음에 이르게 한 2015년 민중총궐기의 대한민국, 세월호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과 유족들을 차벽으로 둘러쌌던 2015년 세월호 집회에서의 대한민국, 지상보다 하늘이 더 가까운 85호 크레인에서 수백일을 버티던 김진숙 위원을 만나러 간 사람들에게 최루액을 쏘아댄 2011년 희망버스 집회의 대한민국, 헬기와 불법무기들로 노동자들을 집단 구타하던 2009년 쌍용차 진압현장에서의 대한민국, 매일 수천에서 수만명이 참가하던 집회 참가자들을 군홧발로 밟고 곤봉으로 내려쳤던 2008년 촛불집회의 대한민국. 이 대한민국이 이들 집회의 주최자와 참가자들을 상대로 국가가 피해자라며 수천에서 수억에 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을 기교적으로 악용하는 대표적 사례를 든다면, 이런 손해배상 소송을 들고 싶다. 집회는 모두 그 시기의 국민의 저항을 목소리를 담고 있었다. 이슈에 대한 찬반을 떠나 정치체의 문제가 거리에서 쏟아져나온 것이 이런 집회이다. 정부와 집회측과의 관계는 단순히 사적 개인들간의 관계가 아니라 기본권 수범자와 기본권 주체와의 관계이다. 집회라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의 작동 과정이다. 그런데 주권자인 국민으로부터 위임된 권력을 행사하는 국가가 국민에 대해 순수한 ‘타인’이 되어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국가라는 정치체의 책임과 맞지 않다. 집회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불가결한 요소인데, 이런 소송은 민주주의 사회의 본질인 갈등을 불온시하고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국민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것이다. 또한 소송을 제기하는 순간 원고–피고의 틀로 문제가 구조화되기 때문에 물대포를 쏘고 차벽으로 막아서며 곤봉을 휘둘렀던 경찰이 마치 무력한 개인이었던 것처럼 피해자화하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