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성중립화장실

[기고] 모두를 위한 성중립 화장실

글 / 박 한 희   ✽본 글은, 인터넷 언론 비마이너의 ‘[비마이너X다이애나랩 기획연재] 차별 없는 가게의 조건’ 시리즈에 실린 박한희 변호사의 글을 전재한 것입니다.   “화장실 어디 있어요?” 식당, 카페에서 누구나 한 번쯤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가게 내에 설치된 경우도 있고 공용 건물에 별도 설치된 경우도 있지만 어쨌든 가게에는 화장실이 있다. 만일 어떤 가게를 이용하는데 화장실을 전혀 사용할 수 없다면 해당 가게를 들어가기가 망설여질 것이다. 그런데 실제 화장실이 설치되어 있음에도 이를 마음 편히 사용하지 못하는, 그 결과 가게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살림의원 화장실 입구. 남녀 구분이 아닌 여성전용 화장실과 가족화장실·공용화장실로 구분된 문   화장실 앞에서 망설이는 사람들 가게 등에 설치된 화장실의 대다수는 남녀, 두 가지 성별에 따라 구분되어 있다. 규모가 작은 가게의 경우 화장실이 한 칸만 존재하는 1인 화장실이 설치되어 있지만, 이 역시 소변기와 대변기가 같이 있는 등 성별 구분을 전제로 한 것들이 많다. 그리고 이렇게 둘로 나누어진 화장실 앞에서 망설여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트랜스젠더, 젠더퀴어, 인터섹스 등이다. 언론에서도 많이 다루어 이제 어느 정도 익숙하겠지만, 기본적인 개념을 먼저 짚어보자. ‘트랜스젠더(transgender)’는 태어날 때 지정된 주민등록상의 성별과 자신이 인지하는 내면의 성별정체성이 다른 사람을 말한다. ‘젠더퀴어(genderqueer)’는 중성, 무성, 양성 등 여성/남성이 아닌 성별로 자신을 인지하는 사람을 말한다. ‘인터섹스(intersex)’는 생식기, 성선, 염색체 등 성적 특징이 통상적인 여성/남성과 다른 사람이다. 이러한 사람들은 결코 그 수가 적지 않으며 지금도 어딘가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일상을 보내고 있다. 트랜스젠더 등은 많은 경우 법적 성별과 자신이 살아가고 겉으로 인식되는 성별이 불일치한다. 가령 법적 성별은 남성이지만 성별정체성은 여성이고 주변 사람들 역시 외관상 여성으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