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0월 10, 2019

2019년 9월 희망법 수입/지출 내역

2019년 9월 희망법 수입/지출 내역 안녕하세요? 희망법 사무총장 한가람 변호사입니다. ^^ 2019년 9월 희망법 수입지출 내역을 보고드립니다. 9월의 수입은 평소보다 많았고 지출은 평소보다 적어서 다행이 적자를 면했답니다! ^^ 이렇게 적자가 나지 않도록 건전한 재정을 만들려고 하는데, 참 쉽지 않은 일이어서 걱정입니다. 그렇지만 건전한 재정을 만들 수 있다고 믿으면서! 균형재정을 위해서 올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그리고 중요하게!!! 9월에는 희망법 재정업무의 ‘가치와 원칙’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재정팀 내부적으로 만들어서 쓰던 기존의 원칙이 있었는데요, 이것을 수정하고 발전시킨 것입니다. ^^ 희망법 9월 운영위원회에서 논의하여 희망법 차원의 원칙으로 제정하게 되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희망법 재정업무의 가치와 원칙>  투명성: 후원을 받는 단체로서 투명하게 재정을 운용하고 공개한다 적정성: 희망법의 비전과 미션, 가치와 원칙, 구체적 사업의 취지에 부합하게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한다 명확성: 재정업무를 명확하게 실행하고 기록함으로써, 누가 보더라도 재무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안정성: 역량과 전문성을 갖춤으로써, 안정적인 재정업무의 수행과 유지가 가능하도록 한다 이렇게 회원님들, 후원자님들 덕분에 업무도 정비해 나가면서 무사히 또 한 달을 넘겼습니다. 2019년에는 건전한 재정, 균형재정을 꼭 달성해 보도록 해보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수     입 지     출 계정과목 금액 계정과목 금액 정기회비 25,803,000 급여/4대보험 34,093,480 비정기회비 5,200,000 퇴직금 적립(9월) 2,606,667 특별회비 6,773,880 사무실 관리비 351,640 후원금 80,000 전화비 53,130  서울대기금 5,400,000 전자발송료 100,000 공익법률기금 3,400,000 우편발송료 4,000 연구사업수입 1,000,000 소모품구입비 2,000  이자수입 16,185 사무용품비 25,900 복합기임대료 150,000 매체구독료 18,000 CMS수수료 210,500 KCP수수료 7,260 계좌이체 수수료 3,500 회계소프트웨어 이용료 55,000 회원관리소프트웨어 이용료 132,000 금융결제원 이용료 44,000 음료다과비 83,520 기타사무비 57,500 기업과인권 사업비 40,000 성적지향성별정체성 사업비 50,000 연대사업 50,000 운영/점검회의 회의비 116,500 후원회원예우 23,480 합   계...
Read More

라오스 댐 사고 관련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위반 이의제기 1차 평가 환영

라오스 댐 사고 관련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위반 이의 제기 1차 평가,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 조정 절차 결정 환영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한국 NCP의 조정 절차에 성실히 임해야 선례 없다는 이유로 한국수출입은행 기각 결정은 아쉬워   지난 9월 25일,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한국 연락사무소(이하 한국 NCP)는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관련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위반 이의 제기에 대한 1차 평가를 발표했다. 한국 NCP는 사안의 중대성과 이해관계 등을 고려하여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에 대해 향후 조정 절차를 주선하겠다고 결정했다. 반면, 한국수출입은행은 공적개발원조(ODA) 집행기관으로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적용 대상이 아니라며, 조정 절차에서 제외하였다.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 시민사회 TF(이하 한국시민사회 TF)는 한국 NCP의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에 대한 조정 절차 결정을 환영하며,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향후 조정 절차에 충실히 임할 것을 촉구한다. 다만, 한국 NCP가 한국수출입은행을 조정 절차에서 제외하기로 한 결정은 매우 아쉽다.   한국시민사회 TF는 지난 6월 17일, 라오스 댐 사고 관련하여 한국수출입은행, SK건설, 한국서부발전이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을 위반하였다고 진정을 제기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댐의 설계와 시공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의 비상방류시기 실기로 인해 피해가 확대된 점 △댐 붕괴 당시 댐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 안내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환경영향평가보고서의 환경위험대응계획 마련 언급에도 불구하고 안전 대책을 시행하지 않은 점 △한국수출입은행이 운용 및 금융 자문 계약 이행과정에서 예상 위험 관련 실사를 하지 아니한 점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거부하고 정보공개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 NCP는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라오스 댐 사업 시행 주체인 PNPC의 주주로서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SK건설은 설계와 시공을, 한국서부발전은 완공 후 운영을 담당하기 때문에 한국시민사회 TF의 이의 제기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