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7월 2, 2019

“2019 하계 실무수습이 시작되었습니다.”

전국의 법학전문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희망법의 여러 업무분야를 체험하고, 인권 및 공익소송과 관련한 다양한 강의에 참여하며, 공익인권단체의 활동도 알아가는  ‘2019년도 하계 실무수습’ 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하계 실무수습은 7월 1일부터 26일까지 총 4주간에 걸쳐, 모두 여섯 명의 법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참가자 여러분들이 희망법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앞으로의 공부와 활동에 좋은 밑거름이 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희망법 역시 참가자분들을 통해 시야를 넓혀가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포토스케치] 제8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 현장을 소개합니다.

지난 6월 29일과 30일 양일간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제8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가 개최되었습니다. 희망법이 매년 여름 법조인과 예비법조인, 공인인권분야 단체 활동가 및 인권에 대한 관심이 높은 분들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는, 지금 우리 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공익인권분야의 이슈들을 살펴보고 함께 고민하는 자리입니다. 올해도 많은 분들이 참가해주셨고, 깊이 있는 생각을 나누는 시간으로 채워졌습니다. 이틀간의 현장 분위기를 사진을 통해 먼저 전해드립니다. 덥고 비내리는 주말이었음에도 내내 여러 강의와 토론에 참여해주신 모든 참가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제8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의 첫 강의는 김수정 변호사(법무법인 지향)의 ‘공익소송의 기획과 수행’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공익소송 중에서도 헌법소송을 중심으로 재판에 임하며 꼭 알아두어야 할 중요한 지식과 고민점들을 오랜 동안 많은 공익소송을 진행해오며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풀어낸 한 강의였습니다.   첫 째날 두 번째 강의는 ‘정보인권의 현안과 쟁점’을 주제로 진보네트워크센터 오병일 대표의 강의로 구성되었습니다. 일상 속에서 너무나 쉽게 노출되고 있는 개인정보와 이로 인한 인권 문제, 그리고 정부와 경찰에 의한 정보 인권침해 사건을 중심으로 강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세 번째 강의는  ‘소수자 인권과 집회의 자유 -성소수자 집회 사례를 중심으로’ 를 주제로, 희망법 서선영, 류민희, 조혜인 변호사의 공동 진행했습니다. 이 강의에서는 최근 성소수자 집회에서 반복되고 있는 집회 방해 등 집회의 자유 침해 사례들을 살펴보고, 경찰의 집회에 대한 잘못된 대응과 외국과 국내의 사례 등을 다루었습니다.   29일 마지막 프로그램으로는 특별 세션으로, 새로운 영역 또는 시민사회에서 법률전문가의 대응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영역을 발굴·조명하는 “집중탐구” 시간이 마련되었습니다.  ‘카메라 뒤에 사람이 있다 : 방송 제작 스태프의 인권’ 이라는 주제로, 한빛 미디어노동인권센터 진재연 사무국장, 한국예술종합학교 김동원 외래교수,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의 김수영 변호사가 참여했습니다.         둘 째날인 30일 첫 강의는 ‘공감과 경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