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2월 2, 2017

“밀양 주민들은 계속해서 저항할 수밖에 없습니다.”

2월 2일. 재판이 끝나고 난 법원의 풍경은 분노와 슬픔으로 가득했습니다. 여기저기서 눈물과 탄식이 쏟아졌습니다. 몇몇 할머니들은 긴 한숨을 내쉬며 주저앉았습니다. 아무도 그 자리를 떠날 수가 없다는 듯 우두커니 멈춰선 채 고개를 숙이고 있었습니다.   어디선가 한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최순실이한테는 꼼짝도 못하면서… 생존권 지키는 주민들은 이리도 무참하게…”   이날 재판은 송전탑 공사와 경찰 공무를 방해했다며 기소된 밀양주민 15명에 대한 항소심이었습니다. 1심에서는 9명에게 징역 6개월 ~ 2년 및 집행유예 1년 ~ 2년이 내려졌고, 6명에게는 벌금 200만원이 각각 선고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너무 가혹한 판결이라며 항소했고, 검찰도 형량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습니다. 그리고 이날 항소심 재판부는 양측 모두의 항소를 기각함으로써 결과적으로 1심에서 선고된 유죄판결들을 모두 유지한 셈입니다. 80대 노인을 임의동행하는 무리한 입건과 70대 노인들에 대한 무더기 기소. 머리를 살짝 밀었는데 뇌진탕 2주 진단이라며 상해죄라는 황당한 기소 남발.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입건조차 되지 않을 상황들. 그리고 재판 과정에서 더욱 피폐해진 주민들의 생활과 건강까지… 주민들은 이 모든 과정이 참혹했지만, 우리 사법부가 주민들의 억울함을 덜어줄 것이라 기대했습니다.   변호인단도 한국전력이 전력수요를 부풀려 불필요한 공사를 강행했으며, 그 과정에서도 위법사항이 있었고, 벼랑 끝에 내몰린 주민들의 삶과 파괴된 마을공동체로 인해 투쟁할 수밖에 없었던 주민들의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그러나 재판부는 수 백 쪽의 자료와 증언을 무시하고 다시금 주민들에게 절망을 안겼습니다. 밀양 주민들과 밀양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 그리고 변호인단은, 이번 판결이 잘못된 정책과 국가의 폭력으로 절망에 빠진 주민들이 할 수 있었던 최소한의 저항마저 무시된 판결이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주민들은 여기서 멈추지 않기로 했습니다. 법원 안에서 그리고 법원 밖에서도 지금처럼 계속 싸울 예정입니다.   이날 법원에 출석한 주민들의 목소리입니다.   상동면 김**(61) 주민은 “송전탑 공사 막느라고 차량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