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4월 12, 2015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연이은 사망사고를 막기 위한 의견서 배포

2014년 한해에만 현대중공업 사업장 내에서 13명의 노동자가 사망하였습니다. 모두 사내하청노동자였습니다.  희망법이 함께하고 있는 기업인권네트워크, 현대중공업 사내하청지회, 노동건강연대는 현대중공업의 사내하청노동자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여러 산업재해 관련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하여 의견서를 작성하였습니다. 이 의견서는 국내외 투자자는 물론 현대중공업에 선박/해양/플랜트 등의 프로젝트를 발주하는 회사들에게 전달됩니다. 아래의 내용은 의견서 배포에 대한 보도자료입니다. ■ 수 신 국내외 언론사 (경제부, 산업부, 사회부) ■ 발 신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희망법 (김동현 dhkim@hopeandlaw.org, 02-364-1210) 노동건강연대 (박혜영, laborhealth@yahoo.co.kr, 02-469-3976) 좋은기업센터 (유정, peterpan@action.or.kr, 070-8260-7608) ■ 제 목   한국시민사회단체들,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연이은 사망사고 막기 위한 의견서를 현대중공업 본사, 현대중공업 국내외 투자기관들, 해외 선주사들에게 동시에 배포함 ■ 날 짜 2015. 4. 14. (총 2 페이지)   보 도 자 료 한국NGO들,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사망사고 막기 위해 현대중공업, 국내외투자자, 해외 선주사들에게 의견서 발송 현대중공업은 사내하청 노동자들 죽음에 대해 책임지고, 위험의 외주화를 멈춰라.!   한국시민사회단체, 현중으로 ‘질의서‘ 보냈으나, 모르쇠로 일관해     의견서, 현중 주식을 보유한 국민연금(NPS), NBIM, BlackRock 등 국내외 주요 연기금과 SRI펀드 운용기관, Eni Norge, Dorian 등 해외 선주사 에 동시 배포   1. 2014년 한 해에만 현대중공업 사업장에서 사내하청 노동자가 무려 13명이나 사망함.   No 사고일 사업장 성명 사인 하청기업 발주사 1 3.3 현대삼호 오** 철판에 깔림 일주기업   2 3.20 현대삼호 박** 족장작업 중 추락 대국 ENG   3 3.25 현대중공업 김** 족장거치대 붕괴, 바다에 추락 선일 ENG Diamond Offshore 4 4.7 현대미포 정** 8.6m아래로 추락 세현   5 4.21 현대중공업 이** 김** LPG화물창 화재 부광, 지스콤 Dorian 6 4.26 현대중공업 정** 특수선 건조현장 샌딩작업중 추락 서문...
Read More

우리의 책임

인권오름 제431호에 실린 <[인권위, 파장? 파장!] 시정권고 대상인 성소수자 차별단체에게 판 깔아준 인권위> 기고를 기초로 하여, 기고 이후 일어난 일까지 포함하여 다시 정리한 글입니다. 2014년 11월 18일, 성소수자의 평등한 권리에 대해 반대하는 세 개의 단체들, 홀리라이프, 선민네트워크, 건강한 사회를 위한 시민연대는 연합하여, 국회의원 김상민의 승인을 통하여 국회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을 대관한 뒤, “탈동성애 인권포럼 Ex-Gay Human Rights Forum”을 개최하였습니다. 그리고 동 단체들은 2015년 3월 19일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도 제2회 ‘제2회 탈동성애 인권포럼’이라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 소식들을 전해 듣고 얼마나 놀랐는지 모릅니다. 어떻게 국회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렇게 ‘속수무책’일 수 있었을까요. 설마 몰랐을까요. ‘전환치료’, 금지된 사이비 의료행위 이 단체들이 지향하는 ‘전환치료’는 학계에서 금지된 인권침해 행위입니다. 소위 ‘전환치료(conversion therapy, reparative therapy)’라고 불리는 사이비 의료행위는 ‘탈동성애’, ‘전환’, ‘교정’ 같은 명명으로 성적지향이 마치 간단하게 변경이 가능한 것으로 호도하거나 혹은 원래부터 잘못된 것이니 바로잡아야 한다는 잘못된 인식을 대중에게 주입합니다. 의학계에서는 이러한 종류의 임상치료를 하는 사람들을 사실상 추방하였고 어떠한 주류 정신건강단체도 이러한 치료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치료는 효과도 없을뿐더러 내담자가 이미 경험하였을 수도 있는 자기혐오를 강화시킴으로써, 우울증, 불안, 자기 파괴적 행동을 부추기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자살 위험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종류의 사이비 의료행위에 대하여 의료단체가 공식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하거나, 정책, 가이드라인 등을 통하여 경고·주의를 주기도 하며 위반 시 자격증 박탈까지 이르는 징계도 가능합니다. 1999년 브라질 심리학 연방 의회(Conselho Federal de Psicologia)는 “심리학자는 동성애적 지향을 치유나 치료가 가능한 것으로 여길 수 없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러한 행위는 국제인권기구와 국제보건단체들이 매우 주시하며 우려하는 관행으로 국가나 지방정부가 법으로 금지하는 방식으로 규제하기도 합니다.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는 이러한 사이비 의료행위가 미성년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