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한겨레] ‘4.16 연대’에 위자료 받아 세월호 유가족에 기부하겠단 경찰

경찰이 세월호 유가족 등이 참여하고 있는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에 손해배상 청구를 하면서 “위자료를 받으면 세월호 유가족에게 기부하겠다”는 황당한 주장을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 담은 것이 드러났다는 기사입니다.
기사에서 희망법 서선영 변호사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가장 힘들었던 것은 ‘돈 때문에 싸운다’라는 폄훼였다. 그런데 손해배상 소송을 내놓고 그 돈을 받으면 유가족에게 기부한다고 소장에 적은 것은 그런 심리를 공격하려고 한 의도로까지 보인다.”고 말하고, ” ‘촛불 집회’로 탄생한 새 정부가 이 부당한 손해배상 소송을 더 이상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