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한겨레] 법원 ‘동성혼 결혼 불허’ 재확인… 김조광수 부부 항고 기각

법원, ‘동성혼 혼인 불허’1심판결에 낸 항고 기각해
“현행법 등 면밀히 살펴봐도 1심판결 정당”
동성혼 소송대리인단 “논의 거쳐 재항고 검토하겠다”

한국사회 첫 동성 부부의 혼인 신고가 법원에 의해 또 가로막혔다.서울서부지법 민사5부(김양섭 부장판사)는 “김조광수·김승환씨가 ‘구청이 동성부부의 혼인신고서를 받아주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며 낸 소송(가족관계등록공무원의 처분에 대한 불복신청)을 법원이 각하한 것에 대해 항고했지만 기각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관계 법령 등 현행법의 해석, 항고인들과 피신청인의 주장 및 자료들을 면밀히 살펴보면, 1심 결정은 정당하다”며 “혼인이 남녀의 결합이라는 점에 관한 일반 국민들의 인식, 관련법의 해석 등을 종합해봤을 때 동성인 신청인들 사이의 합의를 혼인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동성 간 결합을 혼인으로 인정할 것인지 여부는 국민의 대의기관인 입법부의 결단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며

….. 중략 …..

 동성혼 소송 대리인단 한가람 변호사는 “1심 판결 내용 그대로, 똑같은 판단을 반복했다. 법원이 충분히 숙고한 흔적을 찾을 수 없다는 점이 유감스럽다. 재항고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씨 부부는 2013년 결혼식을 올린 뒤 그해 12월 10일 서대문구청에 혼인신고서를 냈지만 구청은 ‘민법상 동성혼은 혼인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혼인신고서를 돌려보냈다. 이들은 이듬해 서울서부지법에 서대문구청의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은 2년이 흐른 지난 5월 각하 결정을 내렸다. 이에 김씨 부부는 “사법부가 대한민국의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항고장을 제출했었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원문보기>  https://goo.gl/bNvJF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