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소송 및 구제, 법·정책 연구, 교육과 연대를 통하여 인권을 옹호하고 실절적인 변화를 이끌어냅니다.

제6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 1일차 현장스케치

지난 6월 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제6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가 개최되었습니다. 우리 사회의 인권과 법제도에 대한 깊이 있는 강의와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80여 명의 참가자 여러분들도 이틀간 쉼없이 이어지는 강의를 열정적으로 참여해 주셨습니다.

이번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는,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공익법률지원센터>와 <법조공익모임 나우>에서 후원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주말이고 날씨도 좋지 않았지만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제6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를 찾아주셨습니다. 빡빡한 일정과 깊이 있는 강의들로 피곤할 수 있었음에도 수강들 모두가 진지하고도 밝게 강의에 참여했습니다.

 

이번 실무학교의 첫 강의는 “공익소송의 기획과 수행”이라는 주제로 김수정 변호사가 맡아주었습니다.

 

수강생 여러분들은 강의 내내 집중해주셨습니다.

 

두 번째 강의는 심우민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의 “기술발달이 제기하는 법적 쟁점과 입법과제”였습니다. 빠르게 다가오는 미래시대에 우리의 법과 제도는 어떻게 발맞춰 나가야 하는지, 수강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멋진 강의였습니다.

 

희망법 류민희 변호사는 “성소수자 지원 법률 실무”라는 제목으로, 실질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동성커플을 위한 법률과 소송에 대한 깊이 있는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희망법 김동현 변호사는 “다국적 기업의 인권 침해에 대한 구제,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새로운 시선’ 프로그램은 “노년의 인권 – 관점, 국제인권규범, 한국의 법제도”라는 주제로 진행됐습니다. 첫 토론자로 참여한 김영옥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 대표의 강연이 진행되었습니다.

 

인권연구소’창’의 류은숙 활동가의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사단법인 온율의 배광열 변호사가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섰습니다.

 

희망법 김재왕 변호사가 사회자를 맡아 진행된 ‘새로운 시선’ 토론에서는 수가생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질문과 토론이 이어져 예정시간보다 30여 분이 지난 후에야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2일차 포토스케치 바로가기

*사진은 달군 님께서 촬영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