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오마이뉴스] “에버랜드 놀이기구 못 타게 한 사건, 기억에 남아”

장애인에 대해 놀이기구 탑승을 거부한 에버랜드를 상대로 한 차별구제청구소송은 2018년 한해 동안 언론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소개할 기사는 이 사건을 담당했던 희망법 김재왕 변호사의 인터뷰입니다.
김재왕 변호사는 ‘국내 최초의 시각장애인 변호사’로 알려져 있지만, 그는 인터뷰에서 스스로 장애에 대한 성찰이 있는 사람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오히려 지금껏 활동해오며 만났던 여러 장애인분들과 인권단체 활동가분들을 통해서 새롭게 배우게 된 것이 많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장애라는 것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환경의 문제이고 사회적 문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