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서울신문] 추미애 장관님, 쇼생크탈출 안 보셨나요

법무부가 교도소 수용자에게 우편이나 차입으로 도서를 전달하는 것을 불허하는 ‘수용자 우송·차입 도서 합리화 방안’을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지난달 국가인권위원회가 시행 중단을 권고했지만, 법무부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법무부의 행정이 교도소 수용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는 기사입니다.
기사에서 희망법 박한희 변호사는 “영치금으로 도서를 구입할 수 있다지만 경제적 사정에 크게 좌우되는 데다 신간 정보를 알 수 없기에 독서 기회가 크게 차이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