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소송 및 구제, 법·정책 연구, 교육과 연대를 통하여 인권을 옹호하고 실절적인 변화를 이끌어냅니다.

사진으로 보는 희망법(2018년 11월)

2018년 11월 한 달 동안 희망법은 어떤 활동을 이어갔을까요? 사진을 통해 확인하세요~

 

11월 8일 김재왕 변호사는 정읍 서영여자고등학교에서 장애 인권에 대해 강의하였습니다.

 

11월 10일, 2018년도 세 번째이자 마지막 <희망밥상>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희망밥상>은 희망법 정기후원을 시작해주신 분들을 희망법 사무실로 초대해 함께 점심식사를 함께 하며 이야기 나누는 행사입니다. 비록 투박하고 조촐한 식사이지만 희망법 구성원들이 직접 준비한 음식을 통해 후원회원 여러분들과 희망법이 한걸음 더 가까워지는 자리입니다. 매년 3회 진행됩니다.

 

11월 17일 조혜인, 박한희 변호사는 부산 동아대학교에서 개최된 학술대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반차별운동’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11월 19일 한가람 변호사는, 통신비밀보호법 개선을 위한 토론회 “총체적 헌법불합치 통신비밀보호법, 어떻게 개선할 것인가”에 토론자로 참여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몇 년 간 통신비밀보호법의 규정들에 대해 계속해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려지고 있지만 아직 법률 개정은 이루어지고 있지 않고 있는
통신비밀보호법 개선을 위해 개최합니다.

 

23일, 박한희 변호사는 포학공대에서 “소수자인권과 차별금지법”이라는 주제로 인권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강의는 포항공대 학생 소수자 인권위원회에서 개최하였습니다.

 

25일에는 인천인권영화제에 박한희 변호사가 참석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영화 <아일랜드 수정헌법 34조> 상영 후 올해 인천인권영화제가 주목한 ‘나중에’라는 말로 계속 유보시키는 소수자 권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