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소송 및 구제, 법·정책 연구, 교육과 연대를 통하여 인권을 옹호하고 실절적인 변화를 이끌어냅니다.

사진으로 보는 희망법(2017년 6월)

6월, 희망법은 분주한 한 달을 보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김동현 변호사가 참석해 한국의 노동자 인권 상황을 전했습니다. 또 제6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가 개최해 인권과 법제도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의 자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새로 연간보고서가 발간되었고, 새로운 단체소개 리플릿이 발표된 것도 6월입니다. 그리고 김두나 변호사가 새로 희망법에 합류해 활기를 불어넣은 달이기도 합니다.

분주했지만 그만큼 활기찼던 6월의 희망법. 사진으로 만나봅니다.

 

6월 2일, 희망법 류민희 변호사와 박한희 변호사가,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주최한 성소수자 차별 반대의 날 기념 오찬에 참석했습니다. 프랑스 대사관은 매년 한국의 성소수자 인권이 개선되고,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는 것을 응원하기 위해 오찬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희망법 김동현 변호사가 스위스 제제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메탄올 중독으로 인한 시력손상 피해자 김영신 씨 등과 함께, 한국의 열악한 하청노동자의 인권현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습니다.

 

6월 18일에는 신규후원회원님들을 모시고, 함께 따뜻하고 소박한 밥 한끼를 나누는 ‘제2회 새식구희망밥상’ 행사를 열었습니다. 풍성하고 즐거운 이야기가 오간 하루였습니다.

 

김동현 변호사는 6월 23일 서울노동권익센터에서 일터괴롭힘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23일에는 희망법 연간보고서가 발간되었습니다. 2016년 한 해 동안의 희망법 활동과 살림살이를 보기도 쉽고 이해하기도 편하게 만든 연간보고서입니다.

 

희망법은 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제6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를 개최했습니다. 80여 명의 시민과 학생 그리고 변호사들이 참석해 인권과 법제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의미 있고 성과도 풍성한 행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