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경향신문] 주거·교육·직업 부자유…트랜스젠더에겐 헌법도 소용없다

헌법은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며 “누구든지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트랜스젠더의 경우는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고발하는 기사입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