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경향신문] 장애인에게 면접이란…뽑기 아닌 ‘떨어뜨리기’ 위한 절차인가

지난 7월 18일 경향신문 토요판은, 여주시 청각장애인 공무원 임용차별 재판에 대한 기사를 통해 채용과정에서의 장애인 차별 문제를 상세하게 소개했습니다.
청각장애인 유아무개 씨는, 지난 2017년 공무원 채용시험에 응시해 필기시험에 합격하고 면접시험을 치렀습니다. 그런데 면접시험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면접시험을 보는 과정에서 꼭 필요한 편의제공을 받지 못하고, 차별적인 질문을 받는 등 부당하고 차별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결국 유 씨는 불합격되었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재판이 진행중입니다.
공동대리인단에 참여하고 있는 희망법 최현정 변호사는 기사에서, “면접위원들이 청각장애인은 당연히 수어를 배워야 한다는 편견에 기반해 질문했고, 유씨가 필담과 구어를 통해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혔는데도 계속해서 ‘어떻게 소통할 것인지’를 물어봤다”며 “장애인 모집전형에서 장애에 대해 묻는 것은 이미 인권위원회에서 시정권고를 받았던 ‘(장애가 있는데) 축구는 할 수 있겠느냐’ ‘(임신 중인데) 회사 사정을 잘 알면서 왜 지원했느냐’ 등의 차별적 질문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는 이번 사건처럼 채용면접에서의 장애인 차별이 반복되는 것은 “지원자의 인적사항 등 차별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질문이 어떤 제재도 없이 면접관의 재량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면접관에 대해 평등과 차별방지를 위한 훈련을 실시하고, 장애 여부에 대한 질문처럼 차별적 질문을 금지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