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공익인권법 활동자료를 함께 나눕니다.

[경향신문] 인권위의 ‘혐오표현’ 잣대 공식입장 따로, 리포트 따로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지난해 서울시장 김문수 후보의 혐오표현에 대한 진정을 각하 결정했습니다. 각하 결정 이유로,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이유는 인권위가 지난달 혐오편의 기준으로 제시한 혐오표현 리포트와 상충된다는 기사입니다. 정치인들의 혐오표현에 대한 인권위의 공식 입장과 리포트는 충돌하는 것입니다.

희망법 조혜인 변호사가 인터뷰에 참여하였습니다.

원문보기